경기도의회 이기형 의원, 철도기능 상실! 전국 지방교통 가운데 도시철도 운영 않는 곳 경기교통공사 유일

준공영제 임박... 서울 대비 시내버스 2.5배 많지만 인력운용은 4명에 불과

김병순 대기자 | 기사입력 2023/11/17 [20:26]

경기도의회 이기형 의원, 철도기능 상실! 전국 지방교통 가운데 도시철도 운영 않는 곳 경기교통공사 유일

준공영제 임박... 서울 대비 시내버스 2.5배 많지만 인력운용은 4명에 불과

김병순 대기자 | 입력 : 2023/11/17 [20:26]

▲ 이기형 의원(더불어민주당, 김포4)


[시사안전뉴스=김병순 대기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이기형 의원(더불어민주당, 김포4)이 17일 경기교통공사에 대한 2023년 행정사무감사에서 ▲ 철도기능 상실 ▲ 준공영제 관리·운영 인력 ▲ 광역이동지원센터 차량배치 30% 통일 ▲ 공사의 재무건전성 등 공사의 전반을 꼬집었다.

이기형 의원은 “전국 지방교통 가운데 유일하게 도시철도 운영하지 않는 곳이 어디냐”고 포문을 열며 경기교통공사 설립 타당성 당시 철도역할이 있는 반영됐으나 현재 철도기능이 상실해가는 것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2023년 업무보고에서 공사의 조직도에 광역교통시설팀과 철도운영팀이 별도로 있었으나 현재 홈페이지에 보면 철도운영팀이 광역교통시설팀으로 흡수가 됐다”고 말했다. 또한 “2022년에는 ‘철도분야 전문성 강화’로 8,200만원을 편성했는데 2023년에는 편성되지 않았다”며, “공사가 철도에 대한 의지와는 역행하는 태도가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어 “‘공사가 철도 경험이 없다’는 것은 팩트이기 때문에 철도국을 설득하기 위해서는 내부역량을 키우고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내년부터 시행되는 ‘경기도형 준공영제’ 관련해서도 공사가 위탁 운영을 담당할 인력 운용에 대해서 요목조목 지적했다.

서울의 경우 시내버스는 7천388대(2023.4월 기준)로 버스정책과 내 6팀, 42명으로 구성되어 있는 반면 경기도 시내버스는 총 1만8천682대(2023.9.30. 기준)로 준공영제를 위탁받아 운영할 공사의 인력은 최대 4명이다.

이기형 의원은 “서울보다 버스가 2.5배가 많고, 서울은 1명당 176대 운영하는 반면 경기도는 1명당 4천671대 운영해야 하는 실태”라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민경선 경기교통사장은 “내년에 8명을 더 충원할 계획”이라고 답했으나 이 의원은 “준공영제는 준공영제 정립 외에도 파업대비 비상수송대책, 버스시민만족도 조사, 시내버스회사 평가 및 관리 등 충분한 운용 인력 확보가 절대적”이라며 8명 충원에 대한 회의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어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콜센터 운영 이원화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광역 이동은 광역이동지원센터에서, 관내 이동은 시군이동지원센터에서 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기형 의원은 “콜센터가 이원화로 운영돼 광역이동과 관련해 차량 배차받기 힘들다는 민원”이 있다며, “근본 원인은 광역이동지원 차량 비율을 일률적으로 30% 통일시켰기 때문”이며 차량비율 조정 및 콜센터 인력 확충을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공사의 재무구조에 대해 “적자부분을 자본금으로 충당하고 있는 이 구조가 맞냐”고 질타하며, “교통국과 긴밀하게 협의해 흑자 구조를 전환할 수 있는 재정건전화 방안을 마련하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