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교육청, 중등 영어 미래교육 포럼 개최

중등 미래 영어교육의 방향 인지 및 현장 적용을 위한 방안 모색

김병순 대기자 | 기사입력 2022/11/23 [18:57]

울산교육청, 중등 영어 미래교육 포럼 개최

중등 미래 영어교육의 방향 인지 및 현장 적용을 위한 방안 모색

김병순 대기자 | 입력 : 2022/11/23 [18:57]

▲ 중등 영어 미래교육 포럼


[시사안전뉴스=김병순 대기자] 울산광역시교육청은 23일(15시 30분, 울산 롯데호텔) 미래 영어교육의 방향을 인지하고 주요 사업에 대한 현장 적용을 위한 방안과 역할 모색을 위한 ‘중등 영어 미래교육 포럼’을 진행했다.

‘중등 영어교육의 미래 비전 찾기’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은 영어 교육정책 및 활성화를 위한 원탁토론회로 진행됐으며, 중등 영어과 학교관리자 및 교육전문직원 37명이 참석했다.

주요 행사로 ‘AI 시대, 영어교육의 진화’의 주제로 이루어진 특강에서는 각 시도교육청에서 추진 중인 1인 1디지털 기기 사용 정책의 의미와 학습자 관리 시스템의 활용 및 공교육에 인공지능기반 학습보조가 필요한 이유와 현황을 다루었다.

울산교육청은 이번 포럼을 통해 인공지능 시대, 미래 영어교육에 대한 시각을 공유하고 영어교육 정책을 위한 토론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중등 영어교육이 나아갈 방향을 고민해 보는 기회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울산교육청은 올해 2월 LG CNS와 ‘인공지능 기반 영어학습 프로그램 보급’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3월부터 관내 122개 중·고등학교 학생과 교원에게 무상으로 인공지능 기반 영어학습 프로그램을 보급하여 EFL(외국어로서의 영어) 환경에서 학생 개인 맞춤형 영어 학습을 위한 영어교육 서비스를 제공했다.

또, 인공지능(AI)교육의 이해를 통한 교수․학습 방법 개선 및 학생 개인별 맞춤형 영어 능력 향상을 위해 인공지능(AI) 기반 영어학습 서비스 수업활용 사례나눔 워크숍을 5월, 9월, 11월 세 차례 진행했고, 12월에는 인공지능활용 영어수업을 위한 자료집을 관내 중·고등학교에 보급할 계획이다.

울산교육청은 이번 포럼에 이어 12월 9일에는 현장의 영어교사 30명 이 참여하는 ‘찐하게 소통하는 영어교사 토크쇼’를 개최하여 학교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영어교육 정책에 대해 토론하고 내년도 사업운영 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영어교육 포럼을 통해 학교관리자 및 교육전문직원들의 시각이 넓어지고 영어교육 정책 이해를 통한 학교 현장 적용 및 추진의지가 높아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