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 박상우 감독이 전하는 ‘금혼령’ 연출 포인트! 박주현-김영대-김우석 캐스팅 비화까지! ‘흥미진진’

노범석 | 기사입력 2022/11/23 [11:00]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 박상우 감독이 전하는 ‘금혼령’ 연출 포인트! 박주현-김영대-김우석 캐스팅 비화까지! ‘흥미진진’

노범석 | 입력 : 2022/11/23 [11:00]

▲ 사진 제공: MBC 새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


[시사안전뉴스=노범석]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의 박상우 감독이 연출 포인트와 함께 작품의 매력에 대해 밝혔다.

오는 12월 9일(금)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연출 박상우, 정훈/ 극본 천지혜/ 제작 본팩토리, 이하 ‘금혼령’)은 7년 전 세자빈을 잃고 실의에 빠져 혼인 금지 명령을 내린 왕 이헌 앞에 죽은 세자빈으로 빙의가 가능하다는 혼인 사기꾼 소랑(박주현 분)이 나타나 벌이는 센세이셔널 궁궐 사기극이다.

먼저 박상우 감독은 동명의 웹 소설을 원작으로 한 ‘금혼령’을 연출하면서 중점을 뒀던 포인트를 설명했다.

그는 “원작 팬 분들의 기대를 충족시키면서도 드라마만의 오리지널리티를 살리는 에피소드를 고심하며 만들었다”며 “아름다운 우리의 의복과 세트, 로케이션을 최대한 아름답게 보여드리기 위해 디자인에도 심혈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촬영하면서 고민됐던 장면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소랑이와 세자빈 안 씨가 교차되는 모습을 시청자분들께 어떻게 보여드려야 헌의 감정선을 이해하고 이입할 수 있을까 고민이 많이 됐다”며 “두 배우가 훌륭하게 연기를 해줘서 좋은 씬이 나왔다”고 말했다.

박상우 감독은 주연을 맡은 박주현, 김영대, 김우석 세 배우의 캐스팅 비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박주현 배우와 관련 “한 작품을 끌고 나갈 수 있는 힘을 가진 젊은 배우를 오랫동안 찾았다.

자신만의 고유한 캐릭터 해석을 통해 당차고 주눅 들지 않는 소랑의 모습을 잘 구현해주고 있다”며 박주현과 소랑 캐릭터의 시너지를 기대하게 했다. 김영대 배우에 대해서는 “웹 소설에서 상상하던 사랑에 충실한 왕 '이헌'을 웹툰으로 봤을 때 바로 김영대 배우를 떠올렸다.

그래서 이견 없이 캐스팅했다”고 말해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그리고 김우석 배우에 대해서는 “김우석 배우가 맡은 이신원 역할을 찾기 위해 수없이 많은 오디션을 봤다.

그런데 김우석 배우를 본 이후로 오디션은 다 취소했을 정도로 ‘신원’의 미묘한 감정선을 정확하게 캐치하고 표현하는 배우”라고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박 감독은 “‘금혼령’은 ‘다른 행성에 조선이라는 나라가 있었다’는 일종의 평행 우주 세계관에서 시작한다”며, “설정이 다소 낯설고 어색할 수 있지만, 그 안에 기존 사극의 화법을 깨는 발칙함, 현시대를 살아가는 시청자가 봐도 공감할 수 있을 만한 시대상, 다양한 매력을 가진 배우와 캐릭터들이 보여주는 발랄함”이 담겨 있다고 드라마 매력을 전했다.

또한 “팍팍한 일상에 지친 시청자들께서 ‘금혼령’을 보는 시간만큼은 잠시나마 현실을 잊고 ‘재밌었다’는 기분을 느낀다면 그것만으로 충분하다”라며 첫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MBC 새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은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후속으로 오는 12월 9일 밤 9시 50분에 첫 방송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