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양서류생태공원 새끼두꺼비 이동 중

새끼두꺼비 여정의 시작

주낙윤 | 기사입력 2024/05/23 [16:59]

청주시 양서류생태공원 새끼두꺼비 이동 중

새끼두꺼비 여정의 시작

주낙윤 | 입력 : 2024/05/23 [16:59]

▲ 청주시 양서류생태공원 새끼두꺼비 이동 중


[시사안전뉴스=주낙윤] 청주시는 초여름 날씨를 보이는 5월 하순, 양서류생태공원(두꺼비 생태공원, 산남 생태공원)에서 두꺼비올챙이가 새끼두꺼비로 변태해 서식지로 이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새끼두꺼비는 5월 중순부터 6월 초 사이 날씨가 습하거나 비가 내리는 날 주로 이동하며, 이번 주 주말 비가 내리면 대부분 이동할 것으로 판단된다.

올해 두꺼비는 두꺼비 생태공원의 ‘참개구리못’과 ‘거울못’, 산남 생태공원의 ‘두꺼비쉼터’ 3개 지점에서 산란을 했다.

햇빛이 가장 잘 드는 두꺼비쉼터의 두꺼비올챙이는 5월 초 변태해 이동을 완료했고, 참개구리못과 거울못의 새끼두꺼비는 이제 서식지로 이동 중이다.

새끼두꺼비는 공원 내 연못 가장자리 풀숲에서 피부가 마르지 않게 햇빛을 피해 숨어 있다가 이동한다.

이동 중 산책하는 사람들의 발에 새끼두꺼비가 밟혀 주는 일이 생길 수도 있어, 청주시는 연못 진출입구를 차단하고 새끼두꺼비 이동 안내문을 부착하는 등 새끼두꺼비가 안전하게 서식지로 이동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새끼두꺼비의 이동을 보며 두꺼비 성체가 산란지로 내려오기 전부터 산란지 관리와 알덩어리가 마르지 않게 물 관리, 올챙이가 떠내려가지 않도록 수위 조절 등 관리에 힘쓴 것에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환경뉴스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3' and wdate > 1715978875 )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